검색
  • uajnvpn6699

카지노



제주 카지노, 상반기 매출액 지난해 동기 21% 수준 급감 제주 지역 카지노산업이 극심한 침체의 늪에 빠졌다. 31일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제주 지역 8곳의 카지노 매출액은 922억 32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372억2800만원에 비해 3449억 9600만원이나 급감했다. 지난해 제주 지역 카지노업 매출액(잠정)은 5112억원으로 2017년 1769억원보다 3342억원이 증가했지만 성장세를 6개월도 유지하지 못했다. 지난해 3월 제주신화월드에 개장한 랜딩카지노는 지난해 상반기에만 3872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하지만 앙즈후이(仰智慧) 람정제주개발 회장이 중국공안에 체포된 이후인 지난해 7월부터 중국인 VIP들이 방문을 끊기면서 올해 상반기 매출은 240억 7500만원으로 급감, 전년 동기의 6%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처럼 카지노 매출이 떨어지면서 제주 지역 카지노업체가 납부하는 관광진흥기금도 지난해 470억원에서 올해는 200억원 미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 내 카지노산업이 생존위기에 몰린 이유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인한 한파가 아직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로 한·일 갈등이 커지면서 일본 고객의 발길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제주 지역 카지노 산업 침체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회 0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